‘검찰 사칭’ 보이스피싱 범죄로 아들을 잃은 어머니가 바라는 것 두 가지

0
검사와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 피해에 속은 2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진 가운데, 피해자의 유족들이 보이스피싱 범죄 예방을 위한 매뉴얼 보급과 예방교육 실시를 요구하고 나섰다.지난달 20일, 전북 순창의 한 아파트에서 28세 취업준비생이던 김모씨는 누군가의 전화를 받았다. ‘서울지방검찰청 김민수 검사’라고 스스로를 소개한 상대방은 금융사기에 김씨가 연루되었다고 말하며 통화를 중단할 시 공무집행방해죄로 징역 및 벌금형을 받고 처벌받게 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