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급金友伋(1574~1643) 필암서원에서 저녁에 읊다[筆院暮吟]

0
본래의 필암서원 자리   필암서원에서 저녁에 읊다[筆院暮吟]저 멀리 숲에는 어슴푸레 이내 앉았고 遠樹微茫生暮烟푸른 모래톱 흰 자갈 사이 긴 물줄기 青沙白石間長川내 봄 시름 노래를 들어줄 사람 없어 無人聽此春愁曲홀로 숲에서 서산에 걸린 해를 보노라 獨倚林間看日懸김우급(金友伋, 1574~1643) 출발지점이 현재의 필암서원, 도착지점이 옛날의 필암서원 자리.  여기서 말한 필암서원은 장성읍 기산리에 있었던 것을 이른다. 장성문향고등학교가 최초의 필암서원이 있었던 곳이다. 필암서원은 장성군 장성읍 기산리에 세워졌다가 1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