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는 어린이는 자신이 부족하다고 느끼게 된다” 주린이·헬린이 등 아동 이용한 신조어에 대한 전문가의 뼈때리는 일침

0
아동문학평론가가 ‘주린이‘, ‘헬린이’ 등 아동을 이용한 신조어에 대해 아동을 존중하는 표현이 아니라고 지적하고 나섰다.아동문학평론가인 김지은 서울예대 문예학부 교수는 어린이날인 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어른들은 재밌는 사회 유행어라고 생각하고 사용하지만, 듣는 어린이 입장에서는 ‘나는 좀 부족한 사람’이라고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김 교수는 ”어린이들은 요즘 언어 패턴이 ~린이, ~린이 이렇게 돼 있으니까 내 얘기인가 보다 하고 듣게 된다”며 ”그런데 막상 자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