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떼 프랑소와 저버, 유니섹스 ‘클래식 라인’ 론칭

0
1990년대 X세대의 진 애정템이었던 유러피언 감성의 프랑스 브랜드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가 뉴트로 열풍과 함께 MZ세대의 주목을 끌고 있다. 새 시즌 룩북 공개와 함께 2020 F/W ‘클래식 라인’을 선보였다. 마리떼 프랑소와 저버는 1965년 마리떼 바슐르히, 프랑소와 저버가 설립한 패션 브랜드다. 68년 첫 컬렉션을 공개, 미국식 진이 아닌 새로운 진을 선보이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고 엔지니어드 진, 베기진, 스톤워싱의 산업화 등 현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