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첫 의총장 분위기는 ‘통합’과 거리가 멀었다

0
18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 위한 전진4.0(전진당)이 미래통합당으로 합친 뒤 첫 의원 총회가 열렸다. 이 과정에서 새보수당·전진당 출신 의원들을 앞으로 불러 인사말을 요청하자 이를 ‘흡수통합’ 연출로 판단한 정병국 의원이 “심히 유감”이라며 반발하는 일이 벌어졌다.이날 의총장에는 몇 개의 ‘지정석’이 배정됐다. 의총장 가운데 좌석에는 최고위원들의 이름이, 왼쪽 좌석에는 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 새보수당 출신 유의동·오신환·이혜훈·정병국 의원의 이름이 나란히 붙었다.이언주 의원과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은 의총장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