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 : 11월 미국 대선 전에 북미정상회담 어렵다

0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29일(현지시각) 북한과 외교의 문은 열려있다면서도, 11월 미 대선 전에 북-미 정상회담은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비건 부장관은 이날 독일마샬기금이 벨기에서 연 화상 간담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관한 질문에 코로나19를 하나의 이유로 들면서 “지금부터 미 대선 사이에는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VOA)가 보도했다. 비건 부장관은 “남아있는 시간과 코로나19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