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크 돌연변이 32개…보츠와나·남아공 새 변이 발견

0
수십 가지 돌연변이가 반영된 코로나19 변이종이 발견됐다.2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B.1.1.529’로 불리는 이번 변이종은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변이 32개를 보유하고 있다. 해당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을 이용해 숙주 세포로 침투한다. 여기에 돌연변이가 생기면 전파력이 달라질 수 있다.또한 인체 면역 체계도 영향을 받는다. 전 세계에서 접종하는 코로나19 백신은 모두 스파이크 단백질에 작용하는 방식이다. 변이종의 스파이크 단백질에는 백신 효과가 제한적일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