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비판한 중국 교수가 돌연 행방불명됐다

0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공산당을 꾸준히 비판해 온 쉬장룬 칭화대 법학 교수가 돌연 자취를 감췄다.가디언은 요 며칠 사이 쉬 교수와 지인들 사이 연락이 끊겼다고 15일(현지시각) 알렸다. 쉬 교수 지인들은 그가 코로나19 사태 관련 정부를 비판한 글을 올린 후 그의 메신저 메시지와 웨이보 등 소셜 미디어 계정이 사라졌다고 전했다.현재 남아 있는 쉬 교수의 자취란 중국 검색 엔진 바이두에서만 확인할 수 있다. 그것도 수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