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선과 콤비였던 축구중계 캐스터 송재익

0
마이크 내려놓는 '현역 최고령' 송재익 캐스터…"이제 시청자로" 송고시간 2020-11-21 19:49장보인 기자 "가장 기억 남는 경기는 2002 한일 월드컵 스페인전"     마이크 내려놓는 '현역 최고령' 송재익 캐스터…"이제 시청자로" | 연합뉴스 마이크 내려놓는 '현역 최고령' 송재익 캐스터…"이제 시청자로", 장보인기자, 스포츠뉴스 (송고시간 2020-11-21 19:49) www.yna.co.kr   화면에 자주 얼굴을 보인다 해서 텔레비전 스포츠 중계 캐스터는 좀 묘해서 의외로 그 얼굴보다는 목소리로 기억되는 일이 압도적으로 많다. 이는 그네들 숙명과도 같은데, 그 원인을 보건대 주로 방송 시작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