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출근’ 김구라가 “방송 좋아서 해도 스트레스 더 받는다”며 ‘덕업일치’ 고충에 공감했다

0
김구라가 좋아하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덕업일치’ 고충에 공감했다.4일 방송된 MBC ‘아무튼 출근’에서는 자동차 연구원 박세훈과 7년 차 화장품 브랜드매니저 이새봄의 밥벌이 일상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좋아하는 일을 하는 ‘덕업일치’ 직장인들이다.이새봄은 일명 코덕(코스메틱 덕후)으로 화장품을 너무 좋아해 화장품 개발자가 됐다. 그의 집 화장대에 엄청나게 쌓인 화장품을 보고 모두가 놀랐지만 이새봄은 “코덕 축에도 못 낀다”고 말했다.   그러나 좋아서 시작한 일에도 남모를 고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