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는 국회에서 싫은 소리를 들으면 참지 않는다: 야유의 역사

0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른바 ‘국회 야지(ヤジ) 사건‘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속어로 쓰이는 ‘야지‘는 일본어로 ‘야유’를 뜻한다. 집권 여당의 당수로서 야당의 쓴소리를 견디지 못하고 공격적 태도를 보이는 데 대해 비판 여론이 인다.지지통신 등은 12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야당인 입헌민주당 츠지모토 키요미 간사장이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을 언급하며 ”도미 생선은 머리부터 썩는다”고 자유민주당 수뇌부의 비리를 꼬집었다고 알렸다.그러자 가까운 곳에 앉아 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