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숏컷 트집 잡는 일부 온라인 여론’을 보도한 주요 외신들은 하나 같이 “온라인 학대”라고 지적했다

0
도쿄올림픽 3관왕을 앞두고 있는 안산 선수를 향한 ‘페미 논란‘이 외신에까지 보도되며 국가적 망신으로 기록되고 있다. 외신들은 공통적으로 이번 사태를 ‘젠더 갈등‘이라는 부정확하고 애매모호한 표현 대신 ‘온라인 학대’라고 명확히 썼다.영국 BBC는 대한민국 양궁 선수 안산이 짧은 머리 때문에 국내에서 비난을 사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면서 ”온라인 학대는 한국의 일부 젊은이들 사이에 퍼져있는 반페미니스트 감정을 배경으로 일어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View this post 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