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남주혁, 서빙 실수 ‘진땀’ “죽을 죄 지을 뻔”

0
'어쩌자 사장' 남주혁이 서빙 실수에 진땀을 뺐다. 5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시골 슈퍼 6일차 영업에 나선 차태현과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장은 박병은, 남주혁과 함께 직접 잡아온 재료들로 '일일 횟집'을 열어 저녁 영업을 이어갔다.알바생으로 나선 남주혁은 조리가 완료된 임연수어를 들고 테이블에 서빙했다. 하지만 손님들은 "우리 임연수어 안 시켰는데", "우리 거 아니다"라고 당황했다.알고보니 옆 테이블에 나가야할 메뉴를 잘못 서빙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