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가방에 아이 가둬 숨지게 한 계모가 살인죄로 징역 22년형을 선고받았다

0
여행용 가방에 9살 아들을 가둬 숨지게 한 계모가 살인죄가 적용돼 징역 22년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 ‘살인의 미필적 고의’ 인정대전지방법원 천안지원 제1형사부(재판장 채대원 부장판사)는 살인과 아동복지법 위반(상습 아동학대), 특수상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1)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했다.피고와 변호인이 살인에 고의는 없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재판부는 ”피고는 수사 초기 단계부터 법정에 이르기까지 범행을 은폐하고 있으나 피고와 자녀들의 진술을 볼 때 피고의 행동이 피해자의 생명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