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경우의 수’ 뒤늦은 자각→엇갈린 사랑 ‘애틋심리 열연’

0
옹성우가 그린 어긋난 짝사랑 타이밍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에는 드디어 경우연(신예은)을 향한 마음을 자각한 이수(옹성우)와 두 사람의 엇갈린 사랑 이야기가 펼쳐졌다.오랜만에 아버지의 집으로 향한 수는 이혼했으면서도 화목한 가정처럼 다정하게 자신을 대하는 부모님을 만났고 쉽게 적응할 수 없었다. 어릴 적 부모님의 잦은 싸움으로 상처와 트라우마가 있는 이수에게 지난날을 사과하는 부모님의 모습은 어색했고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화나고 속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