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이 친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 상습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0
유명 영화배우가 친동생의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채널A ‘뉴스A’는 15일 영화배우 A씨가 한 병원에서 친동생 이름을 사용해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라고 알렸다.보도에 따르면 A씨가 이름을 사용한 친동생 역시 배우 출신이며, 모 기업 전 대표 B씨도 이 이름을 써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검찰은 이들 2명이 차명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 이와 비슷한 방식으로 불법 투약한 사람이 있는지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