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과 공효진이 코로나19 우려로 버버리 쇼 초청을 취소당했다

0
영국 패션 브랜드 버버리가 런던 패션 위크에 초대했던 배우 유아인과 공효진 등 한국인의 입장을 금지했다.중앙일보는 17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에서 열린 버버리 컬렉션 쇼의 한국 참가자를 관리·운영한 버버리코리아의 홍보대행사 플레시먼힐러드코리아 측이 “버버리 본사와의 컨퍼런스콜을 통해, 이번 쇼는 안전상의 문제로 버버리코리아 임직원은 물론 셀럽을 포함해 모든 한국 매체를 초청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18일(이하 한국시각) 전했다.홍보대행사에 따르면 이는 ”한국뿐 아니라 아태 지역 전체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