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상대 ‘폭투’한 동창생이 자필사과문을 공개했다

0
이달의 소녀 츄를 상대로 ‘폭투(학폭+미투)’했던 동창생 A씨가 ”제 글은 거짓”이라며 사과했다. 23일 네이트판에는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전날 츄가 초등학생 시절 친구들 사이를 이간질했고, 못살게 굴었다”며 폭투한 A씨가 자필 사과문과 함께 ”폭로 글은 과장이었다”고 밝힌 글이었다.A씨는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츄의 본명)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며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