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한다다’ 이민정 “아들 둔 워킹맘, 힘들어도 많은 시간 함께했으면”

0
①에 이어서...‘운명과 분노’를 시작으로 예능 ‘세빌리아의 이발사’, 그리고 긴 호흡의 ‘한 번 다녀왔습니다’까지. 그야말로 열일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이민정에게 육아를 병행하는 워킹맘으로서의 고충을 물었다.“체력적으로 힘들어요. 만약 강남에서 촬영을 하다가 중간에 대기 시간이 길게 남는 경우, 식사를 하거나 쉬기보다는 집에 잠시 들러 아이를 보고 나오는 쪽을 택해요. 밥을 편하게 먹는 것보다 아이가 최대한 저의 부재를 느끼지 않게 해주고 싶어요. 촬영하러 나가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