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미국인 300명 중 1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0
미국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자국민을 대피시킨 가운데, 총 14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17일 AFP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와 보건부는 공식 성명을 내고 크루즈선에 탑승했던 미국인 300명 중 14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당국은 ”확진자 14명은 가장 신속하고 안전한 방법으로 전세기 내 특수 구역으로 옮겨졌으며, 비행 기간 내내 격리될 것”이라고 전했다.앞서 이날 오전 7시 5분쯤, 미국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