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구속 위기 벗어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0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 말에는 최근 삼성과 자신이 처한 현실에 대한 착잡한 심경이 담겨 있다. 미중 무역분쟁, 코로나19 사태 가운데 수년째 이어진 ‘사법 리스크’를 겪고 있는 현실에 대한 참담함을 토로한 것으로 해석된다.이 부회장은 30일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사장단과 함께 충남 천안에 위치한 반도체 장비전문 자회사 세메스(SEMES)를 방문했다. 사업장을 살펴본 이후 사장단과 간담회를 가진 이 부회장은 ”불확실성의 끝을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