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소득 감소한 모든 채무자의 ‘원금상환 최대 1년 유예’를 지원한다

0
30일 이하 단기 연체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자에게만 적용됐던 채무조정 개시 전 상환유예 제도가 상환능력이 떨어진 모든 채무자를 대상으로 확대된다.연체자의 과도한 채무 부담을 덜고 신속한 재기를 돕겠다는 취지로 정부는 채무자가 상환 능력 회복시까지 최대 1년간 빚 갚는 것을 유예받을 수 있게 지원한다. 금융위원회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신용회복지원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청년, 취약채무자에 대한 지원 범위도 대폭 늘린다. 만 30세까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