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양궁 3관왕’ 달성한 안산 선수의 어깨를 토닥이며 건넨 말이 뒤늦게 화제다

0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양궁 3관왕’을 달성한 안산(20·광주여대) 선수에게 건넨 말이 뒤늦게 화제다.안산은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를 슛오프 끝에 6-5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혼성전과 단체전에 이은 세 번째 금메달이었다.이날 정 회장은 시상대에 오른 안산에게 해바라기 꽃다발을 건넸다. 안산은 시상식 후 바로 정 회장을 만났고, 정 회장의 목에 금메달을 걸어준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