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은 의아한 부분” 손정민씨 친구가 휴대폰 바꿔 들고 간 것에 대해 전문가가 조심스럽게 의견을 밝혔다

0
승재현 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이 대학생 故 손정민씨 사건에 대해 ”부검 결과가 나오지 않아 어떤 것도 확정할 수 없다”면서도 ”실종 장소가 젊은 친구가 순간적으로 발을 헞디뎌 한강으로 빠지기엔 부적절한 곳”이라고 밝혔다.승재현 연구위원은 5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직접 실종장소에 가봤는데, 아버지가 ‘아들 스스로 그렇게 될 수는 없다’는 말씀하신 것은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형사 전문가인 승재현 연구위원은 손정민씨 실종 당일 함께 있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