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윤지오, SNS 근황 공개하는데 소재 불명?” 민주당 비판

0
'장자연 사건' 제보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배우 윤지오에 대해 법무부는 "소재가 불명하다"는 이유로 지명수배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윤지오의 SNS에는 근황을 알리는 사진과 영상등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어제(15일) 자신의 SNS에 "윤지오 씨가 故 장자연 씨 증인을 자처했을 때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했다"며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이 공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