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 출신 스타선수, 초등생 시절 후배 성폭행 의혹

0
국가대표 출신 프로축구 선수가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4일 축구 선수 출신 A씨와 B씨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이같은 사실을 전했다.두 사람은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한 학년 선배인 6학년 C선수와 D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는 것이다.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져 A씨와 B씨는 번갈아 가며 구강성교를 할 수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