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누나 숨지게 하고 버린 남동생이 검찰 송치 직전 경찰에 “죄송하다. 선처를 바란다”고 말했다

0
인천 강화경찰서는 친누나를 숨지게 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남동생 A씨(27)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경찰 관계자는 이날 “A씨가 3일 검찰 송치 전 경찰조사에서 ‘(부모님께) 죄송하다. 선처를 바란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A씨는 지난해 12월 중순 새벽 무렵 인천 남동구 한 아파트 주거지에서 30대 누나 B씨를 25차례 찔러 숨지게 하고 범행 10일 뒤 강화군 삼산면 한 농수로에 버린 혐의를 받는다.또 누나의 휴대폰 유심을 다른 기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