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정갑윤·유기준이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0
자유한국당 5선 정갑윤 의원과 4선 유기준 의원이 오는 4·15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미래통합당이 공식 출범하는 17일 불출마를 선언한 두 사람은 친박계로 분류된다는 또다른 공통점이 있다.먼저 울산 중구를 지역구로 하는 정 의원은 ‘선당후사’를 강조하면서 ”이번 총선은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망해가는 나라를 바로잡는 중차대한 선거라는 점에서 제가 마음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이어 그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달라. 여러분의 한 표가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을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