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에서 제 목소리는 ‘다시다’ 같은 거였어요” : 소녀시대 써니가 “음악은 항상 마음의 숙제같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0
그룹 소녀시대 써니가 가수로서의 고민을 털어놨다. 21일 tvN 예능 프로그램 ‘온앤오프’에서 써니는 선배이자 절친인 보아를 집으로 초대했다. 이 둘은 함께 집을 구경하고 밥을 먹었다.보아는 써니와 함께 저녁을 먹는 자리에서 “근데 왜 넌 노래 안 하나”라고 물었다. 써니는 “이게 항상 마음의 숙제처럼 남아 있다”라며 “음악에 있어서만큼은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 하는지, 뭘 잘하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금까지 항상 팀이었잖나. 팀에서 내가 항상 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