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밝힌 입장 (전문)

0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치료 목적이었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18일 공식 입장을 내어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다”며 “2019년 1월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가량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고 설명했다.소속사는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게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