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건강 악화 고백 후 “악플 수백건→지인들 배신…보름간 힘들었다”

0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건강 악화 소식과 함께 최근 힘든 일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SBS 러브FM ‘허지웅쇼’ 오프닝에서 허지웅은 “아프면서 ‘청년들이 나 같은 20대를 안 보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거기에만 관심을 두고 살았다”고 입을 뗐다.그는 “글을 안 쓰려고 했는데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보잘 것 없는 글솜씨로 진심을 담아서 한두 가지 공통분모를 찾아줄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래야 더불어 살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