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집회 주최 측이 개천절에도 집회를 강행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0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보수단체가 10월3일 개천절에 광화문 일대에서 1000명 규모의 대규모 집회를 연다고 신고했다.15일 오후 2시 8·15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월3일 집회를 코로나 핑계로 막을 수 없다”며 집회신고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개천절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 도로에 1000명의 인원을 신고했다.최인식 비대위 사무총장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집회신고에 일괄 금지 통고를 하는 것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며 ”이 정권과 단호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