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가 소속사를 옮긴 이유를 “제가 칼자루를 쥐고 싶어서”라고 밝혔다

0
가수 겸 배우 EXID의 하니(안희연)가 소속사를 옮긴 이유에 대해 ‘칼자루를 쥐고 싶어서’라고 답했다.지난 7일 하니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근 하니는 오랫동안 몸담았던 소속사를 떠나 배우 송강호와 윤정희, 가수 비가 소속된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로 이적한 바 있다. 활발한 연기 활동을 위한 이적이라고 생각했지만 하니의 입에서는 뜻밖에 ‘칼자루’ 발언이 나왔다.하니는 소속사를 옮긴 이유에 대해 ”제가 칼자루를 쥐고 싶어서요”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