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로 인한 큰 일교차, 미세먼지 등의 유해한 외부환경 탓에 피부 적신호가 켜지기 쉬운 시기다. 특히나 사람의 모공 크기보다 작은 입경을 가진 초미세먼지는 피부 노화를 촉진하고 트러블을 유발한다. 더불어 환기가 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