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노트] 쏟아지는 트로트 예능, 높아지는 ‘트롯 피로감’

0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이 연이어 흥행에 성공하면서 종합편성채널에 불었던 트로트 열풍이 이제는 지상파까지 점차 확대되고 있다. '뽕숭아학당', '사랑의 콜센타' 등 '미스터트롯'의 파생 예능프로그램을 편성하며 시청률 사냥중인 TV조선에 이어 SBS '트롯신이 떴다2', MBC '트로트의 민족', KBS '트롯 전국체전'까지 새 트로트 예능프로그램들이 잇따라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기다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