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ring into Bulguksa Temple amid the spread of novel coronavirus

0
 Bulguksa 여느 해 같은 이맘이면 상춘객으로 미어터질 불국사가 다람쥐 한 마리 없이 조용했다.  오직 가쁜 숨 헐떡이는 목련만 거무틱틱하니 꽃이파리 변해서 고공낙하 준비 중일 뿐이었다.   Bulguksa 절정에 다다른 살구가 목련더러 말한다.  "그러게 누가 일찍 피래?"  Bulguksa 호총 같은 목련 이불 틈바구니로 다보 석가 두 탑 오토가니 목을 내미는데   Bulguksa 일찍 찾지 못한 미안함이 앞서서 물었더니 두 탑이 이구동성하기를  "글쎄, 사람이 많으면 많은 대로 시끄러워 죽겠더만, 없으니 더 휑뎅그레 죽을 맛이네…